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경남_HOTcilpMBC경남 NEWS

(R) '국군 묘지'에 묻힌 용사들

[앵커]
오늘은 현충원처럼 고향에서 
멀리 떨어진 '국립묘지'가 아닌
'국군묘지'에 안장된 용사들의 
사연을 서창우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올해 88살의 신현권 할아버지.

지난 1953년, 두 살 터울의 친형이 입대한 지 두 달 만에 
강원 철원 금화지구에서 목숨을 잃었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당시 신 할아버지 가족에게 돌아온 
형의 흔적은 손톱과 머리카락 한 가닥 뿐. 

유골조차 찾을 수 없었던 신 할아버지의 형은, 
국립 묘지가 아닌 거제에 있는 한 '국군 묘지'에 안장됐습니다. 

신현권 / 6*25참전용사 유가족 
"부모님들이 자식이 그리운 마음에서 멀리 갈 수도 없고 하니까 
자기 곁에 두겠다고 해서 (형을) 이쪽에다 모신 것 같아요."

올해 90살의 김두운 할아버지도, 국군 묘지에 안장돼 있는 
외사촌 형을 한 달에 두 번씩 찾고 있습니다. 

형이 결혼도 못한 채 전장에 나갔다보니,
형의 묘지를 돌볼 가족이 마땅치 않기 때문입니다.

김 할아버지 자신도 한국전쟁에 참전해 
겨우 목숨을 건진 터라 남일 같지 않습니다. 

김두운 / 6*25참전용사
"사촌, 육촌 이런 분들이 같이 살다가 생활고로 인해서 벌어 먹기 위해서 다 뿔뿔이
헤어지다 보니까 여기 찾아오지 못하는 것 아닙니까. 그런 점이 정말 아쉽고..."

이렇게 한 번씩 가족이나 친척이 참전용사들을 
찾아볼 수 있는 건 그나마 다행입니다. 

모두 44명의 참전용사가 잠들어 있는
사천에 있는 또 다른 국군 묘지. 

이 곳에는 신원이 제대로 확인되지 않는
참전용사만 70%에 이릅니다. 

나머지 참전용사의 가족도 
이런저런 이유로 연락이 닿지 않고 있습니다.

여유순/대한전몰군경유족회 사천시지회 지부장
"(참전용사의 가족사항을 안다면) 찾아가서 위로라도 해드리고 
가끔씩 식사 대접이라도 하고 싶지만, 알 수가 없기 때문에..."

대전이나 서울 등 멀리 떨어진 국립 묘지 대신 
고향의 국군 묘지에 안장된 참전 용사들. 

그들의 희생 정신을 어루만져줄 후손들의 손길이 뜸해지고 있는 지금, 
한국전쟁이 일어난지도 어느덧 70년이란 세월이 흘렀습니다. 

MBC NEWS 서창우입니다. 
서창우
사회⋅교육⋅스포츠, 탐사기획,사건,사고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