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 경남_HOTcilpMBC경남 NEWS

"말만 믿고 샀다가.." 기획부동산 일당 검찰 송치

       ◀ANC▶

MBC경남은 지난해 5월,

기획부동산 말만 믿고 투자했다

낭패를 본 피해자들이 속출했단 소식을

전해드렸었는데요.

경찰이 1년여 간 수사를 벌인 끝에

업체 관계자들을 무더기로 검찰에 넘겼습니다.

서창우 기잡니다.

        ◀END▶

        ◀VCR▶

주변으로 나무가 우거진

김해시 대동면의 한 야산.

토지대장을 확인해 봤더니,

'개발제한구역'입니다.

◀SYN▶ 인근 부동산 관계자 (지난해 5월)

"(이 지역은 주거 단지를 제외하면) 전부 다

그린벨트인데, 여기만 이렇게 할 수 있으면

이 전체 다 (개발)할 수 있다는 얘기죠.

'개발될 수 있다' 그러면 사실 부동산(업자)들이 먼저 사겠죠?"

이렇게 당장 개발이 어려운 맹지를 샀다

낭패를 본 피해자만 경찰 추산 3백20여 명,

피해액은 천억 원에 이릅니다.

◀INT▶

A씨 / 기획부동산 피해자 (지난해 5월)

"땅에 대한 그런 개발 호재나 들었던 이슈와는

전혀 관계 없는 그런 말도 안 되는 땅을

샀더라고요."

A씨와 같은 피해자들은

전국적으로 23개 법인을 가진

이른바 '기획부동산'을 통해,

김해를 비롯해 강원도,

경기도 등 266개 토지를 대부분 공시지가의

3-4배 이상 주고 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기획부동산 업체들은 땅을 팔 때

피해자들에게 거래한 땅의 지번은 물론

땅에 대한 정보도 알려주지 않은 것으로

경찰 수사 결과 확인됐습니다.

또 7-10만 원의 일당을 준다면서

사람을 모은 뒤 땅을 강매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INT▶

김은구 / 기획부동산 피해자들 고소대리인

"(땅 자체도) 누가 봐도 개발이 안 되는

그런 땅들을 '개발이 가능하다'고 거짓말을

해서...이 땅을 판매할 때 부동산 등기부등본 같은 것 자체를 당연히 보여줘야 할 서류 같은 걸 보여주지도 않고 종교시설처럼 무조건

모아놓고 자기들이 만든 자료를 보여주면서..."

[S/U]

"1년여 간 수사를 벌여온

경찰은 40대 회장과 사장 등 2명을 구속하고,

임원 30명을 불구속 송치했습니다."/////

경찰은 부동산 매입 권유를 받으면

토지이용 계획원, 등기사항전부증명서 등을

꼼꼼히 살펴봐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MBC뉴스 서창우입니다.


서창우
창원, 마산경찰서, 노동, 함안군, 의령군, 스포츠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