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경남_HOTcilpMBC경남 NEWS

(R) 고용유지지원금 특례 종료... 고용대란 오나

[앵커]
직원을 해고하지 않고 유급 휴업이나 휴직을 하는 
기업에 지급하는 '고용유지지원금'이란게 있습니다.

정부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을 돕기 위해 
지원금 한도를 올려 고용주 부담을 덜어왔는데 다음달부터
이 특례가 종료될 예정이어서 고용대란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신은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기계음으로 가득해야 할 
공장이 썰렁하기만 합니다.

코로나19로 매출이 지난해보다 70% 떨어지자, 반 년 가까이 
직원 휴직이나 근무시간 단축으로 간신히 버티고 있기 때문입니다. 

구종환 / 기업 대표
"어떤 회사들은 (매출이) 절반 줄고, 어떤 회사는 70~80% 준 회사도 있습니다. 
회사 규모를 축소해야 되겠다, 고용유지가 어렵겠구나 이런 심리를 갖게 되는 거죠."

고용유지지원금은 이처럼 경영상 어려움을 겪는 사업주가
직원을 해고하는 대신 유급 휴업*휴직할 경우 정부에서 지원하는 제도.

코로나19로 인한 대량실업을 막기 위해 지난 4월부터 
휴업수당의 정부지원금은 67%에서 90%로 높아졌습니다.

그러자, 신청 사업장이 대폭 늘어나 최근 5개월간 경남에서만 
9백억원 이상이 지급되는 등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배 이상 늘었습니다.

하지만 다음달부터 고용유지지원금의
정부 부담금은 기존 수준으로 환원됩니다.

이 경우 간신히 버티던 고용주의 부담이 
당장 더 늘 수밖에 없어 대규모 고용대란의 가능성도 나오고 있습니다.

박미옥 / 창원고용노동지청
"저희가 모든 사업장을 지원할 수 없는 부분이 있고, 예산이 한정되어 있어 
어쩔 수 없는 것 같아요. 그래서 다른 지원금을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안내해드리고 있습니다.)"

코로나19발 경제위기가 현실화된지 반 년이 넘으면서, 한계에 임박한 기업들이
고용유지 대신 인력 구조조정을 선택하는 건 아닌지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MBC NEWS 신은정입니다
신은정
창원시청,산업경제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