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 경남_HOTcilpMBC경남 NEWS

"도농 교육 격차 해소 위해 달린다"

           ◀ANC▶

그동안 시골의 소규모 학교들은

코로나 19 때문에,

대형버스를 대절해야 하는

체험 학습을 진행하기 어려웠습니다.

도농간 교육 격차가 우려됐는데,

이제 교육당국이 체험 기계를 실은

차량을 운행하기 시작했습니다.

서창우 기잡니다.

           ◀END▶

           ◀VCR▶

전교생이 11명인 합천의 한 초등학교.

도심과 떨어져 있는데다 코로나19 여파에

지난 2년 간 체험 학습이 쉽지 않았습니다.

◀INT▶ 정명숙 / 합천 쌍책초 교장

"도심하고 거리가 아주 떨어져 있는 그런

곳이라서 쉽게 체험학습을 갈 수 없습니다.

큰 대형버스를 대절해야 하고 그리고 아침

일찍 출발을 해야 하고 (그런 부분에서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이런 갈증을 해소하기 위해

이동식 공예 체험 차량이 학교를 찾았습니다.

학생들이 한명씩 이 차량에 들어서고..

본격적인 도마 만들기가 시작됩니다.

도마에 새길 문구를 노트북에 직접 입력하고,

기계를 활용해 다듬기 작업도 합니다.

선생님의 도움을 받아

드릴로 도마 손잡이의 구멍도 뚫어봅니다.

◀INT▶ 김설리 / 합천 쌍책초 3학년

"이렇게 신기한 것을 할 수 있어서 정말

기뻐요. 사포질하면서 도마를 매끈매끈하게

만드는 게 신기하고 재밌어요."

학생들이 처음 접하는 체험 기계를 갖춘,

이 차량의 이름은 '꿈을 실은 카멜레온'..

경남교육청이 농촌 지역 초*중학교에

다양한 체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5억 원을 들여 만든 겁니다.

지난달부터 본격 운영된 이 차량은

1학기에만 60명 미만의 학교 25곳을 누빕니다.

◀INT▶

박경화 / 경남교육청 행복마을학교센터장

"체험할 수 있는 그런 환경, 첨단 교육 시설,

장비들을 활용할 수 있는 기회가 너무 적기

때문에 저희가 '챙겨서 가자, 아이들을 만나러

가자'.."

경남교육청은 이 차량을 통해

학생들 수업에 그치지 않고,

학부모와 지역주민도 즐길 수 있는

체험 활동, 야외 영화관, 노래 자랑 등도

마련할 계획입니다.

MBC뉴스 서창우입니다.

           ◀END▶



















서창우
창원, 마산경찰서, 노동, 함안군, 의령군,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