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경남_HOTcilpMBC경남 NEWS

(R) 전직대통령 기념사업 조례 개정하라

[앵커]
경남에서도 전두환 흔적 지우기 요구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도의회에서 관련 조례를
개정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이미 충북도의회는 청남대에 전두환 동상 철거를 위해서
조례 개정에 들어갔습니다.

신동식 기자입니다.

[리포트]
적폐 청산과 민주사회건설 경남운동본부와 진보당 경남도당이 경상남도의회에
전직 대통령 기념사업 지원 조례 개정을 요청했습니다.

2017년 개정된 전직 대통령 예우에 관한 법률은
금고 이상의 형이 확정된 경우 예우를 하지 않는다고 정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경상남도의 조례는 지난 2011년에 제정돼
전직 대통령 기념사업회 지원에 관한 내용만 담고 있습니다.

따라서 경상남도의회에서 전두환 기념사업과 행정자산 취득 배제에 대한
법적인 근거를 만들어야 한다는 겁니다.

박봉열 / 진보당 경남도당 위원장
“실질적으로 국민의 세금으로 지금 지원이 되고 있는 이런 실정이거든요.
이것을 바로 잡지 않고서는 우리 역사를 올곧게 세울 수 없다고 생각해서…“

옛 대통령 별장인 청남대에서 전두환 동상 철거를 추진 중인 충청북도의회는
최근 전직 대통령 기념사업 조례 개정안을 발의했습니다.

전두환 기념사업을 두고 벌어진
찬반 논란을 법적으로 정리하기 위해서입니다.

이상식 / 충청북도 도의원
“처음에는 갈등이 증폭되겠지만 앞으로도 해마다 반복되는
갈등은 이제 없어지겠다, 이러한 기대감을 가지고 준비를 한 거죠.”

문준희 합천군수는 지난달 초 시민단체와 면담에서
전두환 기념사업에 대해 군민들의 의견을 묻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진보당 경남도당이 지난달 말까지
경상남도와 경상남도의회, 창원시, 합천군, 창녕군에 요청한
전두환 잔재 청산에 대한 공식 입장에 답변을 내놓은 곳은 단 한 곳도 없습니다.


MBC NEWS 신동식입니다.

신동식
거창/산청/함양/합천군청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