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경남_HOTcilpMBC경남 NEWS사회/문화 NEWS

(R)합천 보건소장 갑질 vs 내부고발

[앵커]
합천군 보건소장의 갑질 때문에 직원들이 고통받고 있다
합천군 공무원 노조가 이같은 내용을 폭로하면서
보건소장 직위 해제를 촉구했습니다

이에 대해서 보건소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며
경찰 조사로 진실을 밝히겠다고 했습니다

신동식 기자입니다
  
[리포트]
방수와 도장공사를 동생에게 주고
코로나 19 방역으로 바쁜 시기에 특정 감사를 받게 하고

직원들에게 인신 공격성 발언과 인격 모독으로
정신적 육체적 피로를 안겨줬다

합천군 공무원 노조가 폭로한 합천군 보건소장의 갑질 내용들입니다.
한술 더 떠 보건소장의 배우자 갑질도 도마에 올랐습니다.

과도한 정보공개 청구로 직원들을 괴롭히고,
반말과 욕설도 서슴치 않았습니다.

최영신 전국공무원노조 합천군지부장
"직장 갑질이 얼나마 중대한 범죄인지를 변호사를 통해서 저희가 판단을 
받아보고 저희가 고발할 수 있으면 고발까지 검토하고 있습니다. "

이에 대해 합천군보건소장은 
동생이 공사를 수주하지 못했고,

단지 업무개선을 위한 
내부고발을 한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또 배우자의 정보공개청구와 관련해선
노조의 주장이 과장된 부분이 많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미경 / 합천군보건소장
전혀 사실이 아니고 그것은 일방적인 모함이라고 생각하고 
그 부분에 대해서는 경찰조사에서 꼭 밝히겠습니다. 

한편 공무원노조는 합천군에 보건소장의 직위해제를 요구한 가운데 보건소장 배우자는 
군청 직원 2명 등을 고발한 상태여서 양측의 진실 공방은 한동안 계속될 전망입니다.

MBC NEWS 신동식입니다. 
신동식
거창/산청/함양/합천군청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