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경남_HOTcilpMBC경남 NEWS

(R)"합천댐 홍수조절 기능 실패 보상하라"

[앵커]
황강 범람으로 큰 침수 피해를 입은 합천군에서는 연일 댐이
홍수조절 기능을 잃었다며 대책 마련과 피해 보상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이번엔 합천군 의원들이 
합천댐관리단을 항의 방문했습니다.

신동식 기자입니다

[리포트]
합천군 의원들이
수자원공사 합천댐지사를 찾았습니다.

이들은 "남부지역의 호우 예보에도 합천댐이 저수량을 조절하지 않은 채 
집중호우가 쏟아진 지난 8일 초당 2,700톤의 물을 방류해 피해가 커졌다"며 
홍수 조절 기능 실패에 따른 주민 피해 보상과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요구했습니다.

배몽희 / 합천군의회의장
“어떤 식으로든지 이번 물 난리로 인한 피해에 관련돼서는 
수자원공사와 환경부에서 일정부분 전체적으로 전면적으로 책임을 져야 된다.”   

수자원공사 합천댐지사는 "예측보다 많은 폭우로 상류의 유입량이 늘어나 방류가 
불가피했다"면서도, "방류 결정은 낙동강홍수통제소에서 한다"고 말했습니다.

김지헌 / 수자원공사 합천댐지사장 
“최대한 저희 수자원 공사에서 피해 복구하고 추가적인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대한 적극적으로 지원을 하도록 (하겠습니다.)“

합천댐의 연 평균 저수량은 지난 2016년부터 2018년까지는 40%대. 하지만 
통합물관리법이 제정된 2019년은 76%, 2020년에는 86.2%까지 높아졌습니다.

국토부가 수량관리를, 환경부가 수질관리를 각각 맡아왔던 물 관리 기능이 
법 제정 이후 환경부로 일원화 됐는데, 이로 인해 치수(治水)보다는
이수(利水) 기능이 강화된 것 아니냔 지적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합천군의회도 "지난 2년간 급격하게 저수량을 높인 원인이 
부산시와 동부경남의 식수 공급을 위한 준비라고 확신한다"며 
합천군민의 희생을 강요하는 환경부의 모든 정책에 끝까지 저항하겠다고 밝혔습니다.

MBC NEWS 신동식입니다.

신동식
거창/산청/함양/합천군청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