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경남_HOTcilpMBC경남 NEWS

(R) 의혹만 증폭... 국민감사 청구 추진

[앵커]
진주시 채용비리 의혹이 추가로 제기되자 
진주시가 일부 사실이 아니라며 반박에 나섰습니다.

일부 정당과 시민단체는 "진주시가 이른바 선택적 반박으로 
의혹만 더 커졌다"며 진상 규명을 위해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하기로 했습니다.

서윤식 기자입니다

[리포트]
류재수 진주시의원이 추가로 제기한  
진주시 채용 비리 의혹 대상은 모두 5명입니다.

조규일 시장 선거캠프 관계자와 관계자 가족, 진주시 전*현직 과장 자녀,
전직 시의원 자녀가 청원경찰 또는 공무직으로 채용됐다는 겁니다.

진주시의 반박입니다.
선거캠프 관계자 가족은 공무직이 아닌 
계약직이며 적법한 채용 과정을 거쳤다는 겁니다.

그러니까 나머지 4명의 채용 사실은 확인된 건데 
과정에 문제가 없었는 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진주시 관계자는 이에 대해 검찰 수사 중인 사안이라 
언급을 하지 않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반면 일부 정당과 시민단체는 
진주시가 이른바 '선택적 반박'으로 
의혹만 더 커졌다며 후속 대응에 들어갔습니다.

다음달 열릴 진주시의회 본회의에
조사특위 구성안의 재상정.

특히 감사원에 국민감사를 
청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류재수 / 진주시의원 
“나머지 사안들은 조사를 해야하는데 우리 의회에서 막혔으니까 
시민들의 많은 서명을 받아서 감사원 감사 청구하는 방법을….”

진주시민행동은 오는 26일 추가로 
제기된 의혹을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습니다.

강수동 / 진주시민행동 공동대표 
“고위공무원 자녀의 채용비리 의혹보다도 더 엄중한 내용입니다. 
그래서 시장 선거캠프 관계자의 특혜채용 비리 의혹은 
이번에 반드시 검찰 고발을 통해서 밝혀져야”

시의회 재상정은 향후 지역 여론과 
명분 확보, 실효성이 관건입니다.

특히 검찰 수사 사안은 
국민감사 청구 대상이 아닌만큼 
수사 범위와 결과가 변수로 남게 됐습니다.

MBC NEWS 서윤식입니다.

서윤식
진주시청, 서부청사,혁신도시.뉴미디어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