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경남_HOTcilpMBC경남 NEWS

(R) 가을 정취 물씬... 비대면으로 즐기는 국화

[앵커]
가을의 대표적인 꽃, 국화 천 2백만 송이를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전시회가 우리나라 
최초로 상업 국화를 재배한 창원에서 개막했습니다.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차량에 탄 채 
국화를 둘러보는 비대면 형식이 도입됐습니다.

신은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마산만을 매립한 인공섬이
형형색색 오색물결로 물들었습니다.

알록달록 국화로 장식한 대문을 지나면 한 그루에서 
국화 천 535송이가 동시에 피는 다륜대작 등 
12만점의 작품이 눈길을 끕니다.

차량에 탄 채 가을의 정취를 느끼려는 시민들은
휴대전화로 추억 남기기에 여념이 없습니다.

이혜주 / 창원시민
"향이 너무 좋게나요. 평소에는 처음 
개장한 날에는 국화가 많이 안 피어있거든요. 
그런데 이번에는 다른 때보다 더 많이 피어있고 향도 더 많이 나는 것 같아요."

창원시는 우리나라 최초 상업 국화 재배를 
시작한 곳으로 매년 국화 축제를 열어왔습니다.

하지만 올해는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전시회로 이름을 바꾸고
차량에 탄 채 국화를 즐기는 비대면 형식을 도입했습니다.

하루 최대 들어올 수 있는 차량은 단 천대로, 
10일간의 전시회 기간 중 약 6천 3백대가 이미 사전 예약을 마쳤습니다.

주말 예약은 모두 끝나
평일에만 전시회를 관람할 수 있습니다.

허성무 / 창원시장
"위드 코로나 시대에 맞는 새로운 방식을 도입했기 때문에 
우리 시민들께서 새로운 문화로 즐길 수 있다고 생각하고요. 
창원의 향기, 국화의 향기를 느낄 수 있도록 준비했습니다." 

이번 전시회는 오늘부터 다음달 8일까지 열리며, 
유튜브를 통해서도 생중계될 예정입니다. 

MBC NEWS 신은정입니다
신은정
창원시청,산업경제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