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경남_HOTcilpMBC경남 NEWS

(R) '공공미술 프로젝트' 놓고 거제 예술계 갈등... 왜?

[앵커]
코로나19로 벼랑 끝에 내몰린 지역 예술인 
일자리 창출을 위해 시행하는 정부의 '공공미술 프로젝트'를 
둘러싸고 거제 예술계가 두 달 넘게 첨예한 갈등을 빚고 있습니다.

왜 그런지, 부정석 기자가 취재입니다

[리포트]
거제 15개 문화예술단체가 거제시의 '공공미술 프로젝트' 
재공고 철회를 요구하며 시위를 벌이고 있습니다.

당초 사업자 선정 과정에서 편법 의혹이 불거진 만큼 
시가 책임 소재부터 밝히고, 문제가 된 단체는
선정 대상에서 제외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범대위 대표
"불법 추진 관련 공무원을 징계하고 
편법 재공고을 즉각 철회하라"

'공공미술 프로젝트'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코로나19로 
벼랑 끝에 몰린 예술인을 지원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

전국 지자체 200여 곳에서 진행 중이며
거제시는 올해 4억 원을 집행할 예정이었습니다

그런데 거제시가 지난 9월 거제예총과 
수의계약을 맺은 뒤 특혜 논란이 불거졌습니다.

예총이 운영하는 인터넷 카페에 공지를 띄워 
40명의 참여 예술인을 모집했는데, 예총에 가입되지 
않은 지역 예술인들이 집단 반발한 겁니다.

지역예술인들은 거제시가 "수의계약 관련 법률과
지방보조사업 관련 법률을 어겼다"며 
특정 단체 밀어주기 아니냐고 주장한 반면

시는 "문체부의 사업 안내서에 지자체별 
특성에 맞출 수 있도록 돼 있다"며 맞섰습니다.

논란이 계속되자 거제시는 최근 수의계약을 무효화하고 
사업 대상자 선정을 위해 재공고를 한 상황.

다만, 법적 문제가 없기 때문에 기존 사업 대상자인 
거제예총을 제외할 이유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박원석 / 거제시 도시계획과장
“(특혜 의혹을 제기한 측이) 참여할 수 있는 기회마저 
박탈했다는 문제가 있었고 (이 때문에) 예총과
기존 작가들이 재공고 요청을 했습니다"

거제예총은 특혜 의혹을 제기한 문화예술단체를 명예훼손으로 
경찰에 고발했고, 반대로 이들 단체는 이미 사용된 일부 
예산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며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예술인 지원 정책이 거제시의 안일한 행정 탓에 
지역 예술계의 갈등을 자초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MBC NEWS 부정석입니다.
부정석
거제, 통영시청, 고성군청, 해양수산, 경제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