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경남_HOTcilpMBC경남 NEWS

(R) 파업 일단락... 창원시 "준공영제 강력 추진"

[앵커]
창원 시내버스 파업이 지난 주말에 끝났죠
창원시는 노사간 전향적 자세로 시내버스 운행이 정상화됐다면서도, 

대중교통 서비스 개선을 위해 창원형 준공영제 도입 추진 등
대중교통 체계의 대혁신을 예고했습니다. 

서창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창원 시내버스 파업이 지난 2일 끝났습니다.

노사는 임금 2% 인상과 
무사고 수당 월 5만 원 지급 등의 임금협약에 합의했습니다.

이경룡 / 창원시내버스노조 의장
"이번 기회를 통해서 시민을 위한 친절이라든지 
안전 운행에 만전을 기하겠습니다."

15년 만에 이뤄진 시내버스 파업,
창원시는 '시내버스 민영제'의 부정적 단면이 그대로 드러났다고 밝혔습니다.

창원시가 지난해 9개 시내버스 업체에 지원한 예산만 664억 원,

시는 막대한 혈세를 투입하는 데 반해, 불친절과 난폭 운전 등 
시민불편은 개선되지 않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문제 해결을 위해 창원시가 꺼내든 카드는 
창원형 준공영제입니다.

업체에 적정 이윤을 보장해주는 대신
버스 운영의 관리와 감독 권한을 강화하겠다는 것 입니다.

먼저, 업체가 "일방적인 적용"이라며
반발하고 있는 '통합산정제'를 정착시키겠다고 밝혔습니다.

허성무 / 창원시장
"(시내버스) 회사의 규모, 투입된 자본, 노동자 이런 것에 비해서 
그럼 이윤이 얼마쯤 보장되는 것이 적정한가 해서 그 적정 이윤을 
보장해주는 것이죠. 적자는 절대 있을 수가 없습니다."

또 비효율적인 노선은 
전면 개편하겠다는 계획도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업체 측은 경영 악화를 이유로 
'통합산정제'는 여전히 반대하고 있습니다. 

김외수 / 창원시내버스협의회 회장
"준공영제를 하면 (자동적으로) 통합산정제(통산제)가 따라 가는 겁니다. 
통산제를 시행하고자 하는 시에 소송을 제기해 놓고 있고, 
통산제를 하게 되면 저희 업체 다 죽습니다."

시내버스 파업은 일단락 됐지만 창원형 준공영제 추진을 앞두고
시와 업체간 갈등은 풀어야 할 과제로 남았습니다.

MBC NEWS 서창우입니다. 
서창우
사회⋅교육⋅스포츠, 탐사기획,사건,사고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