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경남_HOTcilpMBC경남 NEWS

(R) 잇따른 민원인 폭행... "근본 대책 마련돼야"

[앵커]
창원의 행정복지센터에서 공무원들이
잇따라 민원인들에게 폭행을 당했다는 소식 전해드렸는데요.

지자체가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곤 있지만,
실효성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어 제도적 보완이 필요해 보입니다.

이재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공무원에게 삿대질을 하고 언성을 높이는 건 기본.
주먹을 들어 때리려고 하고 두 손으로 밀치는가 하면,
우산으로 내리치고 급기야 의자를 집어 던지기까지 합니다.

지난 7일과 9일,
창원의 행정복지센터에서 발생한 일들입니다.

창원시에선 지난 6월에도 민원인이
50대 여성 공무원을 폭행하는 사건이 있었습니다.

이후 창원시는 청원경찰을 추가 배치하고
가림막을 설치하는 등 재발 방지책을 내놨습니다.

김화영 / 창원시 자치행정과장
"(민원실에) 강화유리로 된 시설물(칸막이)로 교체할 계획이고요.
청원경찰도 구청에는 한 사람씩 더 배치해서 인력 보강도 할 계획입니다."

현재 채용이 진행 중인 청원경찰은 그러나, 기존 1명씩 있는
5개 구청에만 1명씩 더 보강하겠다는 계획입니다.

가림막 역시 예산 문제로 일부 행정복지센터에만
설치될 예정이어서 사각지대는 발생할 걸로 보입니다.

행정안전부가 마련한'공직자 민원응대 매뉴얼'에 따르면
공무원이 폭언을 당했을 경우 경찰이 도착할 때까지는 마냥 대기해야 하고,
폭행을 당하더라도 '상급자가 적극 개입'하라는 다소 모호한 지침만 나와 있습니다.

신현승 / 창원시공무원노조 위원장
"폭력적인 행동으로 돌변하는데도 거기에 대응할만한 내용이
굉장히 미비하고 적극적으로 할 수 없는 그런 내용이 있습니다.
이런 제도를 바꾸거나보다 구체화해야 합니다."

폭행이나 협박을 당하더라도 공무원이라는 이유로 사실상 소극적으로
대응할 수밖에 없는 상황 속에 경찰과의 협력체계 강화 등
보다 구체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해 보입니다.

MBC NEWS 이재경입니다.
이재경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