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경남_HOTcilpMBC경남 NEWS

(R) 우리밀 부양 대책 '기대 반 우려 반'

[앵커]
밀은 쌀 다음으로 많이 먹는 제 2의 주곡이지만
자급률은 채 1%도 되지 않습니다.

그래서 정부가 공공 비축용 수매를 핵심으로 한
밀 산업 육성 대책을 내놨습니다.

농가의 기대가 큰데 과제도 남겼습니다.

이종승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내 식용 밀 연간 소비량은 215만 톤이지만
밀 자급률은 0.8%로 채 1%에도 못 미칩니다.

이런 현실을 감안해 정부는 공공 비축미 수매를 핵심으로 
생산단지 확대와 품질 고급화 등을 통해 2025년까지 
밀 자급률을 5%까지 높이는 밀 산업 육성대책을 내놨습니다.

농가의 기대가 어느 때보다 큽니다.

실제로 지난해 급감했던 경남의 밀 재배면적은 올 들어 
사천과 진주, 합천 등 밀 주산지를 중심으로 
증가해 2018년 수준을 회복했습니다.
         
김석호 / 우리밀생산자협의회장
"36년만에 밀 (수매) 정책이 부활되다 보니까 농민들이 
그기에 기대심을 가지고 밀을 많이 파종하게 된 겁니다."

하지만 정부의 밀 부양대책에서 우리밀 학교급식 납품을 포함한 
구체적인 소비 확대 방안은 빠져 있습니다.

김석호 / 우리밀생산자협의회장 
"공익 직불제를 도입해서 농가에 지원해주면서 수매가를 낮춘다든지 
아니면 유통업체에 인센티브를 주는 (대책이 필요합니다.)"

또 국산 밀은 수입 밀보다 3배 가량 비싼데다, 
품질도 들쭉날쭉해 유통과 가공 경쟁력을 
갖춰야 하는 과제도 떠안고 있습니다.

손창희 / 경남농기원 작물연구과
"밀 품질이 지역마다 균일하지 못해서 가공업체에서 수입밀을 
더 선호하는 실정입니다. 그래서 품질 균일화가 매우 중요한 부분입니다."

정부의 밀 산업 육성대책이 성과를 내기까지는 
아직 넘어야 할 산이 많아 보입니다.

MBC NEWS 이종승입니다
이종승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