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 경남_HOTcilpMBC경남 NEWS

(R) '탄소중립' 경남의 준비는?

[앵커]
이같은 기후위기의 원인인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0'으로 만들자는 '탄소중립'은 세계적인 의제입니다

전국에서 온실가스 배출량이 네 번째로 많은 경남
2030년까지 배출량을 60% 줄이겠다고 나섰는데,
준비상황과 대응책을 오늘과 내일 알아봅니다.

신은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창원의 한 아파트 옥상에
태양광 발전 설비가 마련돼 있습니다. 

3년 전 이 설비가 설치된 뒤, 전체 소비 전기량의 
20% 가까이를 친환경에너지에서 얻고 있습니다.

또, 탄소 발생량을 매년 줄여 
인센티브로 돌려받는 등 탄소 감축에 앞장서고 있습니다

황정희 / 아파트 관리소장
"전기 생산량, 전기 요금 이런 데서 우리가 느끼는 거죠. 
그게 곧 탄소 배출량 감소라고 생각합니다."

이처럼 생활 곳곳에서 발생하는 탄소 발생량을 줄이거나, 
흡수 대책을 세워 실질적인 배출량을 '0'로 만드는 
'탄소중립'이 세계적인 화두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미국 바이든 행정부 핵심 정책 중 하나로, 
우리나라도 30년 뒤인 2050년 
탄소중립을 공식 선언했습니다.

경상남도도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7년의 
60%까지 줄이기 위해, 조만간 민간협력 그룹을 
구성해 구체적인 계획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이동국 / 경상남도 기후대기과
"재생에너지 부문에서 지속적으로 확대해가면 탄소 자체가배출량과 
흡수량의 차이가 있기 때문에, 저희는 목표 시기안에 
충분히 할 수 있다고 봅니다."

하지만 경남의 온실가스 배출량은 전국 광역 지자체 가운데
4번째로 많은 6천 4백만톤CO2eq.

가동중인 화력발전소가 14곳으로 전국 두번째로 많은데다,
전통 제조업 비율이 높아 대응이 늦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찬원 / 경남 기후*환경 네트워크 공동대표
"미국은 2035년까지 석탄을 쓰지 않겠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는데, 
우리는 그런 점에서 뒤떨어지죠."

전문가들은 화력발전을 줄이고 신재생에너지의 비율을 높이는 
에너지전환 등 실질적인 대책 마련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MBC NEWS 신은정입니다
신은정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