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경남_HOTcilpMBC경남 NEWS

(R) 드디어 '직관!' 거리두기에도 "너무 좋아요"

[앵커]
단독 선두를 달리고 있는 NC다이노스의 경기를
코로나 19 탓에 직접 보지 못해 아쉬운 분들 많으셨을 겁니다.

드디어 오늘부터 창원NC파크도 전체 관람 인원의 10%까지
관중을 받기 시작했습니다..

그 현장을 서창우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80여 일 만에 문이 열린 창원NC파크.

바닥에 표시된 선을 따라 1m씩 거리를 띄우고
경기장에 들어서자마자 시작된 발열 체크,

"열 체크 확인되셨습니다. 들어가 주세요."

조금 귀찮지만, 팬들은 오랜만에 직접 경기를
본다는 생각에 설렘을 감추지 못합니다.

송주은 / NC다이노스 팬
"매번 오고 싶었는데 못왔다가 이번에 오게 돼서 열심히 응원하고 갈려고 왔어요.
(기분이 어때요?) 좋아서 미칠 것 같아요."

방역지침에 따라 NC는 전체 관람 인원의 10%,
2천1백여 명만 입장시켰습니다.


관중석에서도 거리 두기는 필수입니다.
보시다시피 세 좌석씩 띄어 앉을 수 있도록 이렇게 줄이 처져 있습니다.

소리를 지르는 행위 대신 수건을 이용해 응원을 할 수 있고,

음식도 관중석이 아닌 지정된 공간에서만 먹을 수 있습니다.

이렇게 경기장 풍경은 예전과 달라졌지만,
단독 선두를 굳게 지키고 있는 NC는 어느 때보다 팬들을 기다려 왔습니다.

 이동욱 / NC다이노스 감독
"무관중 경기를 하면서 조금 팬들이 그리웠던 부분이 있었습니다.
야구장에 점점 더 많이 팬들이 다 차서 함성 소리를 듣고 싶은 마음이 제일 큽니다."

어느덧 2위 두산과 6경기 차, 가을야구를 넘어 우승까지 넘보고 있습니다.

나성범 / NC다이노스 외야수
"올 시즌 우리 팀 목표는 우승이고요.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올 시즌 잘 마무리했으면 좋겠습니다."

한편, 1부리그 승격을 노리고 있는 경남FC도
모레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리는 FC 안양과의 경기부터 관중 입장을 허용합니다.

MBC NEWS 서창우입니다.

서창우
사회⋅교육⋅스포츠, 탐사기획,사건,사고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