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경남_HOTcilpMBC경남 NEWS

(R) 폐조선소 예술을 입다

[앵커]
정부가 통영에서 수천억 원을 들여 
폐조선소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하고 있는데요

큰 돈을 들이지 않고도 폐조선소를 시민들이 찾는 
문화 공간으로 바꾼 곳이 있어 소개합니다.

부정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폐조선소가 10년 만에 다시 문을 열었습니다.
예술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전시관으로 탈바꿈한 겁니다.

설치 예술 작품인 '파도'가 관람객들의 
눈을 가장 먼저 사로잡습니다.

조선소 근무 과정에서 노동자들이 겪었을 
어려움과 이를 이겨내는 과정을 표현했습니다.

녹슨 낡은 벽면에 조선 기자재 대신 
꽃들이 채워져 있습니다.

거제에서 사라져가는 꽃들로 일자리를 잃어 
잊혀져 가는 노동자들의 또 다른 모습입니다

심수연 / 거제시 양정동
"조선소가 우리의 생활이기도 했잖아요. 
다시 예술공간으로 승화될 수 있다는 점에 가능성에 놀랐고요"

거제의 한 청년기업이 문화체육관광부 
공모사업으로 기획한 폐조선소 프로젝트입니다.

서울과 도내 10여 명의 작가들이 참여해 조선업과 
노동자들이 직면한 현실을 각자의 시선과 
표현 방식으로 담아냈습니다.

김은주 / 폐조선소 전시회 '섬도' 대표
"지역의 역사라고 생각하거든요 체계적으로 정리를 하고 
일반시민들에게 알수 있는 기회를 만들수 있게하기 위해서
지금은 전시회지만 다음에 다른 형태로…”

발상의 전환만으로 10년 동안 굳게 닫혀 있던 
조선소가 새로운 문화공간으로 탈바꿈했습니다.

MBC NEWS 부정석입니다.
부정석
거제, 통영시청, 고성군청, 해양수산, 경제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