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경남_HOTcilpMBC경남 NEWS

기존 입장 재확인한 남강댐 첫 회의

[앵커]
극한 홍수 시 방류량을 2배 늘리는 남강댐 치수능력증대사업에 대한
지역 사회의 반발이 거센 가운데 환경부와 자치단체가 
오늘(25) 첫 회의를 가졌습니다. 

하지만 기존 입장을 재확인하는 자리였고,   
경상남도는 협의체를 구성해 논의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이준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남강댐의 저수용량은 3억1천 톤,
소양강댐의 10분의 1이지만 유역 면적은 비슷합니다.   

극한 홍수 때 접시형의 남강댐이 넘칠 수도 있다며 
수자원당국이 내놓은 대책이 치수능력증대사업입니다.   

사천만 쪽으로는 수문을 늘리고 남강 본류론 
터널식 여수로를 만들어 가능 최대 방류량을 
지금보다 2배 늘리는 내용입니다. 

지난 여름에도 방류 피해를 본 남강댐 하류 지역의 
반발이 거센 가운데 환경부, 수자원공사가 
참석한 관련 기관 첫 회의가 열렸습니다.  

환경부는 댐 월류에 대비한 안전성 사업을 시작하지 못한 곳은 
남강댐이 유일하다며 사업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김구범 / 환경부 수자원정책과장
"방류를 하지 않으면 댐이 붕괴할 우려가 있고, 
댐이 붕괴하면 하류 지역은 더 큰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는 점, 이해를 해주시고요."

남강댐 하류 시*군은 
"방류량을 늘리는 건 곧 재앙"이라며 즉각 반발했습니다.  

정중채 / 진주시 도시건설국장
"하류 지역은 물바다가 돼 인명과 재산, 
이것은 국가적 재앙이 될 것입니다. 그래서 이 계획은 변경돼야...
 
정종길 / 남해군 관광경제국장
"대책없이 해서는 어민들의 저항에 절대 우리가 
지나갈 수 없다는 생각이 듭니다."

경상남도도 먼저 대책을 마련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조용정 / 경상남도 수질관리과장
"하류 지역 주민의 실질적인 안전과 보호, 방류에 따른
피해 대책이 마련되지 않고는 추진되어선 안 되기 때문에..."

남강댐 치수능력증대사업에 대해 관련 기관이 기존 입장을 
재확인한 가운데, 경상남도는 협의체를 구성해 논의하자고 제안했고, 
환경부는 의견을 듣지 않고 추진하는 일은 없을 거라고 답했습니다. 

MBC NEWS 이준석입니다
이준석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