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 경남_HOTcilpMBC경남 NEWS

자치분권_경남 자치경찰위원회 출범 D-7

[앵커]
MBC경남이 마련한 연중기획 보도, 
자치분권시대 경남의 미래 순서입니다.

경남 자치경찰위원회 오는 10일에 출범을 하는데요.
이 자치경찰위원회가 무엇이고 

또 준비 상황과 쟁점은 뭔지
김태석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오는 10일 출범을 앞둔 경상남도 자치경찰위원회 직원들이 
인사 발령을 받고 첫 출근을 했습니다. 

사무공간을 배치하고 구체적인 업무를 나누느라 바쁩니다.   

사무국 직원은 모두 23명, 
14명은 경남도청에서, 9명은 경남경찰청에서 파견됐습니다. 

경남의 자치경찰을 지휘 감독하는
자치경찰위원회는 도지사 소속의 합의제 행정기관,
 
자치경찰의 인사와 예산에 관한 정책을 세우고, 
주요 사건사고와 현안을 점검합니다.

경남도의회에서 2명, 경남지사와 경남교육감이 각각 1명, 
국가경찰위원회에서 1명, 자치경찰위원회 추천위원회에서 
2명을 추천하는 등 모두 7명으로 구성됩니다.

도지사의 영향력이 강하게 작용할 수 밖에 없는 구조 속에서
전문성과 중립성을 갖춘 인사 선임이 핵심입니다.

강재민 / 경상남도 자치경찰위원회 자치경찰총괄과 사무관 
“임명장 수여식 이후에 1차 위원회를 열어서, 사무국장을 할
상임위원을, 위원님들이 호선하는 절차를 진행하게 됩니다.”

자치경찰은 사고나 재난*재해 발생 시 
주민 보호를 위한 긴급구조를 지원하고, 

지역 행사에서 교통과 안전 관리를 맡습니다. 

학교나 가정폭력, 아동학대, 교통 관련 범죄를 수사합니다. 

주민 밀착형 치안서비스를 제공하고 
도서*산간이나 고령화 지역 같이 지역 특성에 맞는 치안모델도 개발합니다. 

정남윤 / 경상남도 자치경찰위원회 자치경찰총괄과 경정
“당장의 큰 변화는 없을 것으로 예상합니다. 다만, 시간이 경과하게 되면 일반행정과
치안행정이 융합해, 보다 주민들의 안전이 더 높아질 것으로 (예상합니다.)”

조례 제정 당시 쟁점이 됐던 자치경찰 사무 개정시 
경찰청장의 의견 청취 부분은 '들어야 한다'로,

복지혜택 부분은 자치경찰 사무 담당 공무원, 
즉 천여 명으로 확정됐습니다. 

위원 7명의 선임은 사실상 마치고 임명만 남았습니다. 
성비의 문제, 특정 직업군의 문제는 이후에도 쟁점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MBC NEWS 김태석입니다.  
김태석
경남도의회, 정치, 문화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