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경남_HOTcilpMBC경남 NEWS

(R) '아이 돌봄 품앗이' 제도권으로

[앵커]
코로나19 확산 이후 부모들이 직접 참여하는 
아이 돌봄 품앗이가 사회 문화로 자리잡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지자체도 돌봄 품앗이 방식의 
육아지원센터 개설을 확대하고 있습니다.

부정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엄마와 아이들이 옹기종기 모여 
포도 모형을 함께 만듭니다.

아이 돌봄 품앗이인 '공동육아 나눔터’입니다.

지자체가 위탁 운영하는 곳인데 육아 부담이 큰 가정이 직접 참여하고,
참여 부모는 돌아가며 재능 기부 형태로 아이들과 놀아주고 돌봐줍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맞벌이 부부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김신애 / 거제시 수월동
"(같이 오신 어미니가) 어린이집에서 선생님을 하셨다고 하니까 
같이 아이들과 놀이하면 발달 사항이 비슷한 아이들에게는 
많은 도움이 될 것 같아요"

이런 품앗이를 제도화 한 거제시 육아지원센터.

단순 돌봄부터 요리, 미술, 음악 등 체험 프로그램을 
전문 강사가 와서 맡는데 전체 비용의 10%만 학부모가 내면 됩니다.

이런 육아지원센터는 
거제 1곳을 포함해 경남에 5곳입니다.

유안나 / 거제시 양정동
“부모님과 함께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많다보니까.. 
주말에 아빠와 함께 할수 있는 시간이 늘어나고..”

거제시는 2025년까지 
10곳을 추가로 문을 열기로 했습니다.

변광용 / 거제시장
"맞벌이 가정이 증가하면서 지자체의 현실적인 지원이 무엇보다 
필요하며 코로나19 여파로 돌봄 기능의 중요성은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돌봄 품앗이가
사회 문화로 자리잡아 가고 있습니다.

MBC NEWS 부정석입니다.
부정석
거제, 통영시청, 고성군청, 해양수산, 경제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