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경남_HOTcilpMBC경남 NEWS

(R) 공정성에 절차 논란까지... 면접 잠정 연

[앵커]
'방과후학교' 자원봉사자들을 무기계약직으로 전환하겠다는
교육청의 정책 공정성 논란이 일고 있다는 소식 전해드렸는데
절차상에 정당성까지 잃었다는 논란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비판이 커지자 박종훈 교육감은 예정된 면접을
잠정 연기하겠다며 한발 물러섰습니다.

부정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어제(13일) 경남교육청이 
일선 학교에 보낸 공문입니다.

다음주 면접을 앞둔 방과후학교 자원봉사자들에게 
교직원 추천서를 제출하라는 내용입니다.

갑작스러운 통보에다 이례적으로 학교장이 아닌 교직원 추천서를 
내라는 데 대해 현장에선 책임 떠넘기기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김률규 / 경남 교사노조 위원장
"교사는 자기가 적은 추천서에 대해서 책임을 져야 하기 때문에 분명히 
교사가 추천서를 써 준다고 하는 것은 책임을 질 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이들의 응시원서에 채용신체검사서가 
포함된 것도 논란입니다.

채용신체검사서는 유료인데다 
개인정보 노출과 채용 차별을 막기 위해
최종합격자가 제출하도록 인권위는 권고합니다. 

국가인권위 관계자
"서류 심사 단계에서 채용 직책에 
불필요한 정보를 받는 것 자체가 차별일 수 있다는 거죠"

현재 채용이 진행 중인 경남 교육공무직도 면접 이후 최종합격자만 
제출하도록 했는데, 방과후학교 자원봉사자 
채용 과정에선 앞뒤가 바뀐 겁니다.

윤성미 / 경남도의회 의원
"어떻게 할 것인지 어떤 형식으로 뽑을 것인지 그런 논의가 
전혀 안된 상태고..이런 일들이 공론화가 되지 않았습니다…”

때문에 역량을 평가하겠다며 19일 하루 치르는 
자원봉사자 300여 명에 대한 면접이 
요식행위란 비판이 끊이지 않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박종훈 교육감은 교육계 의견을 
다양하게 수렴하겠다며 일단 물러섰습니다.

박종훈 / 교육감
"더욱 폭넓게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19일로 예정된 
방과 후 학교 전담이력의 면접시험을 잠정 연기하기로 했습니다"

경남교육청이 현장의 목소리를 듣지 않고 
밀어붙이기식 무기계약직 전환을 추진하면서 방과후학교 
자원봉사자들과 일선 학교 교사까지 큰 상처만 남았습니다

MBC NEWS 부정석입니다
부정석
거제, 통영시청, 고성군청, 해양수산, 경제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