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경남_HOTcilpMBC경남 NEWS

(R) "갑질과 생활고에"... 스스로 목숨 끊은 택배노동자

[앵커]
최근 택배기사 사망 사고가 잇따르는 가운데
창원에서 50대 택배 노동자가 스스로 목숨을 끊는 일이 있었습니다.

대리점 갑질과 생활고에 시달렸다는 
유서를 남겼는데요,

서창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창원의 로젠택배 터미널 옆 공터.
한 택배 차량 안에 주인 잃은 안경만 
놓여진 채 문이 굳게 잠겨 있습니다. 

이 차량을 약 1년 동안 몰았던 택배노동자 50살 김 모 씨가 
터미널에서 숨진 채 발견된 건 어제(20) 새벽 6시쯤. 

직접 쓴 유서 3장을 바지 뒷주머니에 남긴 채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김 씨는 유서에서 "적은 수수료에 세금 이것저것 빼면 
한 달에 2백만 원도 벌지 못 한다"면서 "이런 구역은 기사를 모집하면 
안되는데 대리점이 보증금을 받고 권리금을 만들어 팔았다"고 적었습니다.

동료 기사 A (음성변조)
"(김 씨가) 생활고가 심하셨다고 주위분들이 얘기를 하시더라고요. 
(택배 일을) 하려고 하면 전에 일한 사람에게 수익에 따른 권리금을 지불하고…”

김 씨는 또 "3개월 전에만 사람을 구하거나 대리점 측이 
책임을 다하려고 했다면 극단적인 선택은 없었을 것"이라고 썼습니다.

동료 기사 B (음성변조)
"구조상으로는 인수인계를 하려면 후임자를 데려와야 해요. 
만약 안 데리고 오면 보증금을 반환하지 않는다고 (계약서에) 되어 있어요."

새 기사를 구해놓지 않고 나가면 업무상 생길 수 있는 공백으로 인해,
'보증금' 일체를 받을 수 없단 계약서 내용 때문에 
심리적 압박을 받았을 거란 추측입니다.

김인봉 / 전국택배노조 사무처장
"그 상황에서 본인이 그만두게 되면 그에 따라 발생되는 비용과 관련해서 
고인이 전액 부담해야 했기 때문에 아마 그런 부분에서 굉장한 
심리적 압박감 이런 것들이 있었지 않나 생각합니다."

이에 대해 해당 터미널 관계자는 "숨진 김 씨는 사정이 어려워 
보증금과 권리금을 처음부터 내지 못했고, 업체 측에서 숨지기 
3일 전 새 기사를 구해 김 씨에게 통보까지 했다"고 반박했습니다. 

본사 관계자를 현장에 보내 사실 관계 확인에 들어간 로젠택배는
조만간 입장을 낼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경찰도 전담팀을 꾸려
사망 원인 조사에 들어갔습니다.

MBC NEWS 서창우입니다. 
         
서창우
사회⋅교육⋅스포츠, 탐사기획,사건,사고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