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경남_HOTcilpMBC경남 NEWS코로나19

(R) 소상공인 143억원 긴급 지원... 시민 '불만'

[앵커]
이*통장 관련 코로나19 대란 대책으로 
진주시가 소상공인들에게 143억원의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했습니다.

소상공인에게만 재난금을 지급하는 결정에 대해 
시민들의 불만이 컸고, 소상공인들은 지원 액수가 
너무 적다는 의견이 많았습니다.

이종승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통장 관련 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끊이질 않으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장기화로 
진주 상권의 연말 특수는 사실상 실종됐습니다.

이에따라 진주시가 모두 143억원 규모의 
소상공인 생활안정자금 지원대책을 내놨습니다.

집합금지 대상인 단란주점 등에는 업소당 백만원씩 
총 4억원을 지원하고, 오후 9시 이후 영업제한 대상인 
노래연습장과 음식점 등은 업소당 70만원씩 55억원을,

이들을 제외한 소상공인에게는 업소당 
50만원씩 84억원을 각각 주겠다는 겁니다.

소상공인들은 지원 자체는 반겼지만,
지원 금액에 대해선 대체로 불만이 컸습니다.

하미선 / 식당 운영 
"부족한 금액이라고 생각하는데요. 
그래도 그거라도 저희들에게 지급해 주시니까 감사해요."

유한성 / 대학가 주점 운영 
"당연히 부족하죠. 월세가 3백만원, 4백만원 이상인 
가게가 대부분입니다. 그 부분에서는 턱도없이 (부족합니다.)"

모든 진주 시민들에게 재난 지원금을 지급해야 한다는 
요구에 대해 진주시는 보편적 지원은 
힘들다며 선을 그었습니다.

조규일 / 진주시장 
"소비절벽으로 소상공인들은 더 절박한 위기상황에 
처하게 될지도 모릅니다. 이들의 삶이 무너지지 않도록 
특단의 대책이 필요한 상황입니다."

진주 시민들의 반응은 싸늘합니다.

이*통장발 코로나19 대란이 
행정의 안일한 대처로 촉발된만큼 
모든 시민들의 고통을 헤아려야 한다는 겁니다.

우경상 / 진주시 가좌동 
"진주 전 시민이 (재난지원금을) 다 받아야 되지 
자영업자만 어렵고 (나머지) 진주 시민은 안 어렵습니까?"

한편 지난 7일 모든 시민들에게 20만원의 재난지원금 지급을 
촉구했던 민주당 진주시의원들은 진주시의 재난 지원금 
대책에 대한 입장을 내일(오늘) 내놓을 예정입니다.

MBC NEWS 이종승입니다.

이종승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