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경남_HOTcilpMBC경남 NEWS

20%만 공개 채용... '눈가리고 아웅'?

[앵커]
무기계약직 전환을 놓고 논란을 빚은 
'방과후학교' 자원봉사자에 대해 도교육청이 
전환심의위원회를 거쳐 합리적 방안을 도출하겠다고 밝혔었는데

전체 채용 인력의 20% 정도만 
공개경쟁으로 선발하는 방안을 내놔
눈 가리고 아웅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부정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남교육청이 최종 확정한
'방과후학교' 전담인력 채용 방안입니다.

우선 '방과후학교' 자원봉사자 334명 가운데
2017년 7월 20일 이전에 근무했던 
163명이 면접을 거쳐 전환되고

미전환자 171명 가운데 60%인 102명은
필기시험과 면접을 통해 채용됩니다.

나머지 정원인 80여 명만 
일반 공개경쟁으로 선발됩니다.

박종훈 / 경남교육감
"고용의 안정성과 채용의 공정성을 동시에 확보하고 
정책의 취지를 살리는 합리적인 방안이라고 판단해서
(전환심의위원회의 방안을) 전적으로 수용했습니다"

3단계로 나눠 채용한다지만 1, 2단계에서 탈락자는 
극히 일부일 거라는 게 교육청의 입장.

사실상 현 자원봉사자 중 80%가 
전담인력으로 전환되는 셈입니다.

당장, 기존의 방침과 
크게 달라진 게 없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공개 채용 인원이 20% 정도로 낮은데다 이마저도 
기존 자원봉사자에게 가산점을 줘 공정하지 못하다는 겁니다.

300여 명을 채용하는 전환심의위원회 회의도
단 한 차례만 열려 요식행위라는 비판이 쏟아집니다.

방과 후 담당 교사
"현장 교사들의 의견이 끝까지 반영이 안되고 잘 알지 
못하는 사람들 끼리 협의회(심의위원회)를구성해서 
이렇게 요식적인 절차를 거친 것에 대해서 속이 상합니다"

경남교육청은 늦어도 오는 5월까지 방과후학교 
전담인력 채용을 마무리하고 일선 현장에 투입할 계획입니다.

MBC NEWS 부정석입니다
부정석
도교육청, 환경, 진해경찰서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