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경남_HOTcilpMBC경남 NEWS

(R) 경기부양책 '지역화폐' 자리잡나

[앵커]
지역사랑상품권, 
이른바 지역화폐 요즘 많이들 사용하시죠?

코로나19 사태 초기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돕기 위해 지자체마다 본격적으로 발행을 늘린 바 있습니다

추석을 앞두고 또 한번 특별할인으로
침체된 지역 경제 살리기에 나섰습니다.

부정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추석을 2주 앞둔 거제의 
한 전통시장이 손님들로 북적입니다.

시장 이용객 10명 중 2~3명은 
거제사랑상품권을 사용합니다.

김영옥 / 고현시장 상인
"불편한 것 별로 없죠… 돈이나 마찬가지잖아요.
다른것 사면 잔돈도 내드리고 해요… 도움이 많이 되죠"

소상공인의 카드 수수료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도입된 지역사랑상품권.

코로나 사태 초기, 긴급재난지원금으로 지급되거나 
자영업자 지원을 위해 지자체마다 10% 할인 
판매를 하면서 발행량이 크게 늘었습니다.

올 들어 종이 거제사랑상품권 매출액은 312억 원,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배 이상 증가했고 지난 7월부터 
판매한 모바일 지역사랑상품권도 석달 사이 30억 원 넘게 팔렸습니다.

거제의 경우 종이와 모바일 각각 1인당 50만 원까지 구매할 수 있는데,
소비자는 할인 효과에 착한 소비를 할 수 있고 소상공인은 
직접 현금을 입금받는 방식이어서 반응이 좋습니다.

이수민 / 거제시 상동동
"시장이나 아파트 장터에서 (물건을) 많이 사는데 10% 할인해서 사고 
현금영수증은 제값을 받을 수 있으니까.."

내수 진작 효과가 입증되면서 거제시는 
추석을 앞두고 10% 특별 할인을 또 시작합니다.

이형운 / 거제시 조선경제과장
“소상공인들의 매출이 3~5배 정도 증가하는 현상을 볼수 있었습니다. 
부양책으로서 상품권 특별 할인을 시행하게 됐습니다.“

거제 뿐만이 아닙니다.

경상남도와 지자체는 추석을 앞두고
지역사랑상품권 판매를 위해 특별 할인에 들어갔습니다

창원시와 통영시는 이달 초 각각 지역화폐 10% 할인 추가 판매를 시작했고
올해 485억 원을 발행해 이미 지난해의 두 배를 훌쩍 넘은 경상남도도 
추경을 통해 130억 원을 더 확보해 조만간 할인 판매에 들어갑니다.

장기화하는 코로나 사태로 자영업자들이 벼랑 끝에 내몰린 가운데
지역 화폐가 침체된 지역 경제를 살리는 구심점이 될 지 주목됩니다.

MBC NEWS 부정석입니다
부정석
거제, 통영시청, 고성군청, 해양수산, 경제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