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경남_HOTcilpMBC경남 NEWS

노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추모 행렬 잇따라


오늘(지난 23일)은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를 맞는 날입니다.

코로나19 여파로
추도식을 비롯한 각종 행사는 축소됐지만,
봉하마을에는 추모 행렬이 이어졌습니다.

이재경 기자..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인 오늘(지난 23일).

김해 봉하마을에서는
'낮은 사람, 겸손한 권력, 강한 나라'를
주제로 추도식이 열렸습니다.

다만, 코로나19 여파로
추도식은 예년보다 대폭 축소됐습니다.

추도식은 유족을 비롯해
당·정·청 주요 인사와 노무현재단 관계자 등
100여 명만 참석한 가운데 치러졌습니다.

공식 추도사를 낭독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고인의 '깨어있는 시민정신'이
또 다른 시대를 열었다"며 그를 기억했습니다.

이해찬 / 더불어민주당 대표
"대통령님께서 말씀하신 깨어있는 시민의 조직된 힘이 노무현 없는 포스트 노무현 시대를 열어내고 있습니다."

시민 추모객들을 위해서 추도식은
MBC경남과 노무현재단 공식 유튜브로
생중계됐습니다.


"추도식이 끝난 이후에는
묘역 주변 통제가 풀리면서
노 전 대통령의 발자취가 남아 있는
이곳 봉하마을에는
추모객들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추모객들은 묘역에 흰색 국화를 올리고
묵념하며 애도의 시간을 보냈습니다.

또 고인의 정신이 깃든
봉하마을 곳곳을 둘러보며
함께 온 사람들과 소중한 추억도 남깁니다.

추연율 / 추모객
"그런 말이 많잖아요. 노무현 대통령은 돌아가셨는데, 저희는 노무현 시대에 살고 있다라는 것. 그냥 감사하다는 말, 너무 고맙다는 말 그 말 전해드리고 싶습니다."

깨어있는 시민이 역사의 주체로 서는
세상을 만들고 싶었던 노 전 대통령.

코로나19 여파에도 봉하마을은
그의 정신을 기리는
추모의 물결로 가득했던 하루였습니다.

MBC 뉴스 이재경입니다.

이재경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