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경남_HOTcilpMBC경남 NEWS

(R) 간판, 창문 등 구조물 관리법은?

[앵커]
태풍이 오면 강한 비 뿐만 아니라 
강풍 피해도 만만치 않습니다.

이번엔 강풍 대비법을
김재경 기자가 알려드립니다.

[리포트]
외벽에 아슬아슬 매달려있던 간판이 강풍에 휩쓸려 날아가고
어떤 간판은 결국 근처 인도를 덮치기도 합니다.

태풍 볼라벤이 지나간 지난 2012년, 강풍에 간판 천 5백여개가 
떨어져 나가면서 이를 피하지 못한 행인 11명이 크게 다쳤습니다.

각 지자체들이 간판 정비에 정기적으로 나서곤 있지만, 
간판 상당수가 설치 신고가 되지 않아 점검조차 받고 있지 않는 상황.

이때문에 건물주나 자영업자들은 간판의 부착 상태가 헐거워지거나
혹 나사가 풀리진 않았는지 반드시 확인해야 하고, 문제가 있을 경우 
관할 시군구청에 신고해 보수 점검을 받아야 합니다.

또, 강풍에 아파트 다용도실 유리창문 등이 
깨지는 피해를 막기 위해서는 유리가 휘어져 창틀에서 
빠져나오지 않도록 테이프를 창틀까지 함께 붙이는는 것이 좋습니다.

장성희 / 국립재난안전연구원 시설연구사
"유리창이 흔들림이 발생하여 파손될 수 있으므로 (실리콘)체형제를 보수해주시거나 
테이프를 사용하여 유리창과 창문틀을 밀착될 수 있도록 해주시는게 좋겠습니다."

단순히 신문지를 붙이거나 유리창에만 테이프를 붙이면 
큰 효과를 보기 어렵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합니다.

MBC NEWS 김재경입니다.

신은정
창원시청,산업경제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