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경남_HOTcilpMBC경남 NEWS

(R)코로나19가 문화예술계에 남긴 것

[앵커]
코로나19로 많은 것들이 달라졌는데, 
특히 문화예술계가 그렇습니다. 

온라인을 비롯한 비대면 서비스가 늘면서 
문화예술 지원정책도 변하고 있습니다.  

서윤식 기자가 코로나19가 
문화예술계에 남긴 것들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임정현씨는 또래 예술인들과 예술단체를 
창단하자 마자 코로나19 사태를 맞았습니다.

신생단체에다 인지도도 없는 청년 예술가들이 
설 수 있는 무대는 없었습니다.

그런데 뜻밖의 기회가 찾아왔습니다.
 진주시의 청년 예술가 지원 공모사업에 선정돼 카메라 너머 
시민들에게 신명나는 대북 공연을 선사하게 된겁니다.

임정현 연희단 토닥 대표 
“진주의 젊은 청년단체들이 이번에 영상을 통해서 
조금 더 세상밖으로 나올 수 있는 계기가 되서 좋은 것 같고,
저희처럼 많이 알려지지 않은 단체들 또한 영상을 통해서 홍보를 할 수 있는 ..”

지금까지 지자체의 공연 지원 대상은  
주로 축제주관단체가 선정한 단체 중심이었습니다.

진주시는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청년 예술가들이 
직접 공연 계획을 제출토록 하고 전문가들의 심사를 거쳐 
무관중 공연 중계 지원 대상 10개 단체를 선정했습니다.

지역의 역량있는 젊은 예술인의 발굴은 물론 
참신하고 다양한 문화 콘텐츠를 지역민에게 전달하기 위해서입니다.

장경용 진주시 관광진흥과장 
“젊은 예술가들이 공모사업에 많이 참여해 수요자 중심의 
다양한 문화 콘텐츠 발굴을 위한 참신한 계기가 됐다는…”

문화예술계의 비대면 서비스 확대는 뉴미디어 환경에서 
콘텐츠에 대한 즉각적인 평가로 이어집니다.

진주시는 지역민으로 부터 좋은 평가를 받은 
예술단체가 지역 대표축제 무대에 설 수 있도록 할 계획입니다.

정우열 예술단체 온터 대표 
“청년 예술가를 위한 미디어 플랫폼을 만들어서 
예술가들의 역량들을 집적하고 또한 이것을 통해서 
예술무대나 지역의 축제에 함께 활용하고 함께 만들어 갈 수 있는..”

코로나19의 소중한 경험이 문화예술의 소비 방식은 물론 
콘텐츠 중심으로의 지원 체계 전환을 가져오고 있습니다.

MBC NEWS 서윤식입니다.
서윤식
진주시청, 서부청사,혁신도시.뉴미디어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