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경남_HOTcilpMBC경남 NEWS

(R)채용 논란부터 원천 차단 "고용감찰관제"

[앵커]
경상남도 일부 산하기관들이 직원 채용 때
'용모'나 '정신자세' 등을 평가해 논란이 되자
김경수 지사가 개선책을 지시했다는 소식 앞서 전해드린바 있습니다.

그렇다면 대안은 없을까요?

이상훈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공공기관 채용비리로 전국이 시끄러웠던 지난 2018년. 

서울 도봉구청은 전국에서 처음으로 고용감찰관제를 도입하기로 합니다. 

전문직과 시민단체 경력자 등 5명을 고용감찰관으로 위촉해 
인사채용 논란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겠다는 겁니다. 

이듬해 조례까지 만들었는데 채용 공고가 규정을 지켰는지, 
평가 기준·방법, 심사위원 구성은 적절한지 등 확인 권한과 감사 요구권도 부여했습니다.  

 김경애 / 서울 도봉구 고용감찰관
“공정한 채용문화를 확립하고 채용비리 같은 것을 예방하고요..
공정한 시간, 공정한 질문, 절대 인신공격적이라든가 그런 부분은 없도록…”

지난해 11월 공개모집을 통해 위촉된 5명의
고용감찰관들은 올해 신규 채용부터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도봉구 모든 부서와 시설관리공단 등 산하기관 채용에도 감시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정웅정 /서울 도봉구 감사담당관
“총 16건의 인사채용 시 참관을 하였으며 21건의 개선 의견을 제시하였습니다. 
앞으로 고용감찰관제가 잘 정착되어 우리 구가 보다 투명하고 공정한…”

개선 의견은 채용 중 반영하거나 이후 채용 때 반영합니다. 

시민의 직접 참여로 채용 전 과정을 감시하는 고용감찰관제가
채용 논란은 물론 비리 차단에까지 기여하고 있습니다. 

MBC NEWS 이상훈입니다.
이상훈
앵커,기획뉴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