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19

41명 확진, 변이바이러스 차단 총력

[앵커]사흘 연속 20명대였던 경남의 확진자 오늘 41명으로 크게 늘었습니다방역당국은 울산을 중심으로 확산이 되고 있는 이 영국발 변이바이러스차단에 집중을 하고 있는 가운

고령층 백신 접종 확대, 23명 확진

[앵커]오늘부터 경남에서도 75세 이상 화이자 백신에 2차 접종이 다시 시작됐습니다또 74세까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예약도 시작이 되면서 접종 범위도 점점

진주 사실상 2.5단계... 이번 주말이 고비

[앵커]집단감염이 잇따라 이미 경상남도에거리두기 상향기준이 2.5단계수준을 훌쩍 넘긴 진주시종교시설 집합제한에 이어서실내체육시설에 집합도 전면 금지했습니다이번 주말이 확산차단에 최

월별 최다 확진, 거리두기 격상 고심

[앵커]오늘 경남에 34명의 확진자 추가됐습니다아직 4월이 채 끝나지 않았는데 이 28일 동안에만 확진자가 888명, 코로나19 발생 이후 월별 최다를 기록했습니다특히 진

느슨해진 경각심... 곳곳 방역수칙 위반

[앵커]확진자 1,000명을 넘어선진주의 방역 행정에 대해서 어제 짚어봤는데요경남의 이처럼 코로나19가다시 확산을 하는 건 지역을 가리지 않고시민들의 경각심이 느슨해진 탓도 분명히

진주 확진자 천명... 방역행정 되짚어봐야

[앵커]오늘도 경남의 코로나19 확진자 진주가 가장 많습니다진주의 누적확진자 경남 시·군 가운데 처음으로 천 명을 넘어섰는데 2단계로 올려도 확산세는 여전합니다지인 모임에

58명 추가... 김해 2단계 준하는 방역

[앵커]오늘도 코로나19 소식으로 시작해야 될 만큼경남의 상황이 점점 나빠지고 있습니다신규 확진자 오늘만 58명인데요산발적이고 또 소규모 확산세가 계속되고 있습니다학생들을 비롯해서

일상생활 공간 중심, 확진자 급증세

[앵커]경남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지난주부터 크게 늘고 있습니다얼마나 심각한지 오늘 정부도 이번 주 수도권과 부·울·경에 확산세 억제가 관건이라고 발표할 정도였습니다오늘

40명 확진, 진주 '단란주점' 연관성

[앵커]오늘 경남에 코로나19 확진자또 40명입니다이틀 연속 40명인데요특히 진주에서는 기존 소규모 감염의 연결고리가단란주점인 것으로 드러나서 당국이 어디부터시작이 된 건지 조사를

진주 거리두기 완화하자 다시 확산

[앵커]목욕탕 발 집단감염으로 홍역을 치렀던 진주시거리두기를 2단계로 강화하면서 코로나19 확산세가 좀 진정되나 싶었는데 다시 확진자가 늘고 있습니다오늘도 경남 확진자의절

4차 유행 우려, 계속된 산발적 확산

[앵커]오늘 코로나19 확진자 전국에600명을 넘어섰습니다지난 1월 이후에 석 달 만에 가장 많아서4차 대유행 기로에 서 있습니다경남은 집단감염이 진정이 되면서 감소세이긴합니다만

코로나 1년 골목상권 변화... 술집 직격탄

[앵커]코로나19가 발생한 지 1년이 넘은 지금도4차 대유행 경고가 나오고 있을 만큼확산세가 여전한데요때문에 골목상권이 많이 달라졌습니다지난 1년 동안 영업도 제대로 못 했던유흥주

75세 이상 일반인 백신 접종 시작

[앵커]지금 보고 계신 사진처럼 경남에서도오늘부터 75세 이상 일반인들의백신 접종이 시작됐습니다창원과 진주를 비롯해서 4개 지역부터시작이 됐는데 일반인들의 접종이 이달부터본격적으로

30명 신규 확진, 집단감염 계속

[앵커]경남에는 오늘도 30명이 신규 확진되며 확산세를 이어갔습니다.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는진주와 거제가 대부분이었습니다.신은정 기자입니다.[리포트]경남의 신규 확지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