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7월 22일 공용차 타고 점심먹는 공무원들..사유화? [서창우기자]

 

 

 

[앵커]

 

MBC경남은 오늘부터 공용 차량의

허술한 관리실태를 연속 보도해 드립니다.

 

오늘은 첫 순서로,

시민 혈세가 들어간 공용차량을

공무원들이 식사 이동 수단으로 썼거나

운행 기록을 누락했다는 논란을

전해 드립니다.

서창우 기자의 단독 보돕니다.

 

[리포트]

 

점심시간 직전, 창원시의 한 구청 본관 앞.

직원 세 명을 태운 공용차량이 출발합니다.

 

잠시 뒤, 신호를 기다리던 차량 안으로

또 다른 직원이

무단횡단도 서슴지 않고 올라 탑니다.

약 9백미터를 달려서 도착한 곳은

삼계탕집.

직원 여러명이 둘러 앉아 삼계탕을 먹습니다.

 

이 차량은 30분 남짓 지난 뒤

구청 주차장으로 돌아왔습니다.

업무가 아닌 직원들끼리 밥을 먹는 데

공용차량을 이용한 겁니다.

 

담당 부서 관계자

"단거리고 크게 따지면 기름이 많이 들어가게

했으면 문제죠. 차를 가지고 음주를 한 것도

아니고, 사고가 난 것도 아니고..."

 

엄연한 관리 규칙 위반입니다.

공용차량은 정당한 사유 없이

개인적인 용도로 사용하지 못하도록

돼 있기 때문입니다//

 

창원시 관계자

"공용차량이라는 것 자체가 공무를 위해서

존재하는 차량이지 않습니까? 밥만 먹기 위해서

차를 타고 간다 이건 안 되는 거죠."

 

공용차량 운행 누락 논란도 나오고 있습니다.

창원시의 한 행정복지센터에 주차된 1톤 트럭.

취재진이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7월부터 5개월 동안 3번 운행했고

운행 기록을 두 차례 누락한 것으로 나오는데,

창원시는 단 한 번 운행했고

누락된 사실이 없다고 반박하고 있습니다.

 

담당부서 관계자

"업무통신을 내주더라해도 어떻게 운행 일지를

보고 우리가 운행을 3회 했다고 할 건데,

운행거리를 우리가 그걸 갖다가 몇 달 사이에

거짓말을 해서 작성할 수 있겠습니까."

 

창원시의 공용차량은 모두 957대.

공용차량 사유화에, 운행일지 누락 논란까지

혈세로 운영되는 공영차 관리에

허점이 드러나고 있습니다.

 

MBC NEWS 서창우

 

 

 

 

 
2020년 06월 17일 대기측정 수수료 5배 폭등..환경부 '예측 못했다'
2020년 06월 16일 대기측정 믿고 맡겼는데..과태료 눈덩이?
2020년 06월 15일 대기오염 거짓측정 ‘2만6천 건’… 적발 ‘0’건
2019년 08월 05일 구청장 관용차 불법썬팅에다 표시 위반까지
2019년 08월 05일 의전차가 자가용? 과도한 의전 관행
2019년 08월 05일 공용차 개선책 만들었다... 매달 집중 점검
2019년 07월 29일 10개월에 5번 타는 공용차량.. 혈세 '줄줄'
2019년 07월 26일 공용차 타고 점심먹는 공무원들..사유화?
2019년 07월 26일 7만km 타고 헐값 폐차...예산 낭비 '우려'
2019년 07월 05일 누비자 도입 12년.. 절반 '폐기'
2019년 07월 05일 마구잡이 '터미널' 설치..예산 '줄줄'
2019년 07월 05일 이용률 저조... 원인은?
2019년 04월 07일 "업무추진비 공개하고 감사 받겠다"
2019년 03월 22일 선물·옷 사 입고..주말에도 내맘대로
2019년 03월 21일 무조건 비공개..의원끼리 선물 챙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