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탐사기획 M 순서입니다.
대기오염측정 대행업체들이 측정하지도 않고
했다고 속이거나 수치를 조작한 실태
어제 보도해드렸습니다.
이 업체들을 믿고 맡긴 사업장들만
또 피해를 보게 생겼는데요.

현행법상 대기측정을 안 한 걸로 간주되기 때문에
사업장들은 과태료 이중 처분을
받을 위기에 처했습니다.

서창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창원의 한 대기측정 대행업체입니다.
지난 2017년부터 창원국가산단을 비롯해
전국 430개 사업장의 미세먼지와
배출가스를 측정하면서,
실제 측정을 하지 않으면서 했다고 속이거나
수치를 조작했다 적발됐습니다.

대기측정 대행업체 관계자
"측정하는 방법 중에서 한개라도 놓쳐버리면
미측정이라고 자기들(감사원)이 보는 건데,
그걸 어떻게 사람이 신이 아닌데 그걸 갖다
기계같이 할 수가 있겠습니까..."

뒤늦게 이 사실을 알게된 사업장들은
검사비 반환 소송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대기측정 의뢰 사업장 관계자
"환경부 인증을 다 받은 업체들이고
주기적으로 데이터 관리를 하고 있고
관할구청에서 주기적으로 점검도 하거든요."

창원과 김해,양산에 있는 대행업체 10곳이
2017년 한해만 거짓으로
대기측정을 한 사업장은 2천3백여 곳.

문제는 사업장들이 대기측정을
안 한 것으로 간주돼 현행법에따라
500만 원 이하의 과태료 처분을
받을 수 있다는 겁니다.

환경부 대기관리과 관계자
"현행법을 엄격하게 적용하시면
(대기측정을) 안 한 것에 대한
처분은 받으셔야 되는 거죠."

문제는 또 있습니다.
경남지역의 대기측정 대행업체 17곳 가운데
10곳이 지난해 10월부터
영업정지 6개월의 행정처분을 받으면서
측정을 받지 못하는 사업장이 속출하고 있습니다.

환경부는 이달 말까지
6개월의 유예기간을 줬지만
업체를 구하지 못해 또 과태료를
내야 할 처지에 놓였습니다.

대기측정 의뢰 사업장 관계자
"측정하고자 하는 업체들은 많은데 측정을
할 수 있는 업체들은 과태료나 이런 활동을
못 하는 업체들이 많다 보니까...그것 때문에
수요와 공급이 거꾸로 되는 거죠."

대행업체의 엉터리 대기질 측정의 피해가
고스란히 사업장에 전가되고 있습니다.

MBC뉴스 서창우입니다.
2020년 06월 17일 대기측정 수수료 5배 폭등..환경부 '예측 못했다'
2020년 06월 16일 대기측정 믿고 맡겼는데..과태료 눈덩이?
2020년 06월 15일 대기오염 거짓측정 ‘2만6천 건’… 적발 ‘0’건
2019년 08월 05일 구청장 관용차 불법썬팅에다 표시 위반까지
2019년 08월 05일 의전차가 자가용? 과도한 의전 관행
2019년 08월 05일 공용차 개선책 만들었다... 매달 집중 점검
2019년 07월 29일 10개월에 5번 타는 공용차량.. 혈세 '줄줄'
2019년 07월 26일 공용차 타고 점심먹는 공무원들..사유화?
2019년 07월 26일 7만km 타고 헐값 폐차...예산 낭비 '우려'
2019년 07월 05일 누비자 도입 12년.. 절반 '폐기'
2019년 07월 05일 마구잡이 '터미널' 설치..예산 '줄줄'
2019년 07월 05일 이용률 저조... 원인은?
2019년 04월 07일 "업무추진비 공개하고 감사 받겠다"
2019년 03월 22일 선물·옷 사 입고..주말에도 내맘대로
2019년 03월 21일 무조건 비공개..의원끼리 선물 챙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