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경남_HOTcilpMBC경남 NEWS

(R) 고객지원센터 지자체 관리 소홀

[앵커]
전통시장에 마련된 고객지원센터가
정작 고객은 알지도 못하고, 이용도 하지 않는,
무늬만 고객지원센터라는 소식 전해드렸습니다.

왜 그런가 들여다봤더니 관리 감독을 해야 할 지자체가
상인회에만 관리를 맡겨 방치하고 있었습니다.

이재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고객지원센터 사업은 지난 2001년,
전통시장 현대화 사업의 하나로 추진됐습니다.

애초 고객과 상인 모두를 위한 공간을 만들자는 취지로,
중소벤처기업부와 지방자치단체가 함께 예산을 투입했습니다.

중소벤처기업부 관계자
"시설 현대화 사업을 통해서 전통시장을 찾는 고객들의 쉼터나
상인들이 쉴 수 있는 휴게실을 지을 수 있도록 지원해 주고 있습니다."

20년 가까이 흐른 지금,

대부분의 고객지원센터는 상인회 사무실로 쓰이거나 방치되며
'무늬만 고객지원센터'로 전락했습니다.

경상남도와 각 시군이 관리 감독해야 하지만
사실상 운영을 상인회에 맡기고 있는 실정입니다.

중소벤처기업부 관계자
"전통시장 시설 관련된 부분은 주차장이든 고객지원센터든 다 지자체의
지방비를 매칭해서 하기 때문에 운영 주체나 관리 감독 권한이 다 지자체입니다."

건립은 정부와 지자체가 했지만 매달 들어가는 관리비 등
운영비는 상인회에서 충당하고 있다보니,

지자체 차원의 정기 점검이나 운영에 대한 감사도 없습니다.

00시 관계자
"저희가 특별히 점검을 안 해도
평상시에 가서 그냥 보고 알 수 있는 부분이거든요."

전통시장 현대화 사업은 올해부터 지방 이양 사업으로 전환된 상황.

지자체의 사후 관리는 더 강화돼야 하지만,
아직은 실태 파악조차 안 돼 있고 관련 조례도 없습니다.

올해부터 전통시장 고객지원센터 사업 주체가 지자체로 바뀐 만큼
더 이상의 혈세 낭비를 막기 위해선 제대로 된 실태조사가 우선돼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MBC NEWS 이재경입니다.
이재경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