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경남_HOTcilpMBC경남 NEWS

(R) 7조원 규모 구축함사업..조선*방산업체 '들썩'

[앵커]
어려운 조선업계에 좋은 소식입니다.
정부가 7조 원 규모의 한국형 차기 구축함 사업을 추진합니다.

최종사업자는 이달 말쯤 결정될 거로 보이는데,
조선·방위 산업체들이 많은 경남은 기대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부정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7천 600톤급 이지스 구축함입니다.

건조 비용만 9천억 원으로 80% 이상 국내 기술로 제작됐습니다.

조선기자재업체뿐만 아니라 방산업체까지
지역 경제에 미치는 파급효과만 수천억 원에 이릅니다.

수주 부진으로 조선업체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한국형 차기 구축함인
KDDX 사업을 추진합니다.

총사업비 7조 원 규모로 6천 톤급 구축함 6척을 발주할 계획으로

최종사업자는 이달 말쯤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이번 6천 톤급 구축함은 미니 이지스함으로
추후 방산 수출까지 이어질 수 있어 기대감을 키우고 있습니다.

유수준 / 대우조선해양 특수선사업본부장
"KDDX사업을 수주할 경우 지역 중소기업에
수천억원 이상의 일감을 공급할 수 있습니다.”

조선업체뿐만 아니라 방산업체도
이번 한국형 차기 구축함 사업에 거는 기대가 큽니다.

신현길 / 범한퓨얼셀(주) 본부장
“KDDX 같은 정부 조달 사업이 조기 발주된다면 우리 회사
같은(방사업체) 중소 협력 업체엔 큰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특히 거제에 조선업체, 창원엔 방산업체가
몰려 있는 경남은 기대감이 더 클 수밖에 없습니다.


수주 부진으로 고용 불안과 일감 부족을 겪고 있는 조선업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대형 함정의 조기 발주 목소리에
더욱 힘이 실리고 있습니다.

MBC NEWS 부정석입니다.
부정석
거제, 통영시청, 고성군청, 해양수산, 경제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