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경남_HOTcilpMBC경남 NEWS

(R) '신비의 꽃' 대나무꽃 활짝

[앵커]
생에 한번 보기도 힘들어 '신비의 꽃'이라 불리는
대나무꽃이 있습니다. 저도 본 적이 없는데,

이 대나무꽃이 창원 국도변에 활짝 펴서
학계는 물론 시민들의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신은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창원에서 진주로 넘어가는 국도변에
자리 잡은 대나무 왕대 천여 그루.

언뜻 보기에 병이 든 것 같지만,
잎이 떨어지고 꽃이 피면서
푸른색에서 갈색으로 변했습니다.

대나무는 씨앗이 아니라,
거미줄처럼 얽힌 뿌리로 번식하기 때문에
꽃이 피는 광경은 매우 보기 드문 일입니다.

박혜경 / 창원시
"평생 처음 보는 것 같아요. 꽃 아닌 것 같고 죽은 나무 같긴 한데,
나무뿌리에서 끝까지 똑같은 꽃이 피어있어서 너무 신기해요."

신비롭게 희귀한 대나무꽃을 보기 위해
먼 곳에서 한달음에 달려올 시민들이
있을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박성수 / 울산시
"내 평생에는 볼 수 없는 꽃이니까 카메라에 많이 담고,
귀하게 나는 꽃이니까 한번 구경하려고 울산에서 여기까지 왔습니다."

대나무꽃이 피는 원인엔, 60~120년 만에 핀다는 주기 설과
영양분이 소진되거나 집적되어 핀다는 학설이 있을 뿐,
아직 명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윤준혁 / 국립산림과학원 연구사
"환경 특성, 대나무라든지 토양의 영양분석 그리고 DNA 분석을 통해서 개화가 진행되는
원리, 어떤 유전자가 영향을 줬는지에 대해서 지속적으로 연구할 계획입니다."

대나무꽃이 만개한 뒤 열매가 맺으면, 기존 줄기와 뿌리는 죽게 되지만
숨은 눈이 다시 자라나 예전 모습의 대나무 숲을 조성하게 됩니다.

MBC NEWS 신은정입니다.

신은정
창원시청,산업경제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