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경남_HOTcilpMBC경남 NEWS

[탐사](R) 미측정 사업장 속출... 2차 대란 예고

[앵커]
대기측정 대행업체들, 거짓 측정이 들통나
영업정지 처분받았단 소식 전해드렸는데,

그래서 당국은 사업장들이 올해 상반기까지
측정 받도록 기간을 6개월 늘려줬습니다.

그런데 대행업체 못 구했거나 비싼 수수료 때문에
측정 받지 못한 사업장 속출해 2차대란 우려가 됩니다.

정영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남의 대기측정 대행업체 10곳이
영업정지 6개월의 무더기 행정처분을 받은 건 지난해 하반기.

환경부는 사업장의 편의를 위해
올 상반기까지 측정 기간을 유예시켜 줬습니다.

유예 대상은 경남의 중소 사업장 5천 백여 곳.

이 기간에도 받지 못하면 관련법에 따라
과태료 처분을 내리기로 했는데, 우려가 현실로 나타났습니다.

기간 안에 측정을 받지 못한 사업장이 속출하고 있는 건데,
대부분 대행업체를 구하지 못했거나 비싼 수수료 때문이었습니다.

하지만 관할 지자체들은 아직까지 현황조차
파악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김해시 관계자
"김해는 중소업체 수가 너무 많기 때문에 저희가 일일이 그걸 대조해서
(측정 여부를) 확인하기는 곤란할 것 같아서.."

 양산시 관계자
"저희는 4,5종 (사업장이) 많거든요.
업체가 많아서 영세하니까 현황 파악하는데 시간이 걸리고 있고요."

더 큰 문제는 대행업체들이 행정소송에 패소해
영업정지 6개월에 들어가는 다음달부텁니다.

경남의 5천 6백여 사업장들이 대기측정을 의뢰할 수 있는 업체가
13곳에 불과해 측정을 받지 못한 사업장이
속출하는 악순환이 반복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경상남도 관계자
“(대기 측정 대행업체들이) 하반기 영업 정지에 들어가서
(사업장들이) 자가 측정을 못 하게 되면 난리가 나는 거죠.”

대기측정 2차 대란이 예고된 상황에서 환경부도 마땅한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어
사업장들의 불만과 시민 불안이 커지고 있습니다.

MBC NEWS 정영민입니다.

정영민
사회⋅교육⋅스포츠, 탐사기획,사건,사고 총괄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