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경남_HOTcilpMBC경남 NEWS

(R) 공동화 · 주택시장 양극화… 맞춤형 대책 필요

[앵커]
전국 최장기간 미분양 관리지역이면서도 아파트 공급이 
계속되는 창원시의 부동산 실태, 어제 보도해 드렸습니다
아파트 공급은 늘지만 인구는 줄면서 도심의 아파트 값은 
천정부지로 치솟는 반면 외곽과 원도심는 사람이 살지 않는
도심 공동화도 현실화되고 있습니다.
지역 맞춤형 대책이 
필요하단 지적이나오고 있습니다.
신은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창원 외곽의 한 아파트 단지.
84㎡ 매매가는 1억 중반대입니다.
반면 도심의 다른 아파트는
같은 면적이 최근 9억원 대에 거래됐습니다.
건축연령이 차이나긴 하지만, 위치에 따라
아파트 가격의 양극화가 갈수록 심해지고 있는 겁니다.
공인중개사
"물건 자체가 없으니까 지금은. 다시 거둬들이시는 분들도 계시고. 
(왜 거둬들이시는데요?) 더 오를 거라 생각하는 거죠."
지난 8월 기준 창원시 인구는 103만 8천명.
통합 당시인 2010년과 비교해 옛 창원은 2만 3천 명 줄어든 반면,
옛 마산은 4만 4천 명이 줄어, 옛 마산이 거의 2배 가까이 많이 감소했습니다.
하지만, 같은 기간 아파트 공급은 각각 3만 3천여 세대와 2만 3천여 세대로
인구가 줄어든 폭에 비해 아파트 공급의 차이는 크지 않았습니다
아파트 공급이 늘면서 미분양이 발생하는 건 물론,
사람이 빠져나간 원도심과 외곽은 도심 공동화 현상까지 나타나고 있습니다.
공인중개사
"창원에는 9억하고 여기는 1억 6,7천만 원하고. 양극화가 심해도 
너무 하잖아요. 빈집이 속출하고 공급을 너무 많이 하니까.."
반면 옛 진해는 통합 뒤 오히려
인구가 2만명 가까이 증가했지만,
아파트 공급은 올해까지 만9천 세대뿐입니다.
때문에 전문가들은 창원 마산 진해 균형발전을 위해서라도,
인구 수를 고려한 지역별 맞춤형 주택정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조언합니다.
정상철 / 창원시 부동산금융학과 교수
"수요를 잘 예측해서 공급을 잘 조절할 수 있는 방법을 택해서, 빈집이나
양극화 현상이 안 일어나도록 사회적 비용을 줄여주는 것이 (필요합니다.)"
창원시는 조만간 관련 부서를 통합한 
태스크포스팀을 꾸려 주택 공급과 수요를 
면밀히 분석해 심도있는 주택정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MBC NEWS 신은정입니다
신은정
창원시청,산업경제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