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경남_HOTcilpMBC경남 NEWS사건/사고 NEWS

(R)"참고인 조사 강압적"

[앵커]
사천의 한 식당 폭행사건과 관련해서
경찰 조사관이 폭행사건의 참고인 조사를 하는데, 
여성을 비하하거나 참고인을 강압하는 듯한 
발언이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가 됐습니다

이 참고인이 당시 조사를 녹음한 파일을 
취재진에게 공개했는데 한 번 들어보시죠. 

이준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1월 5일, 한 예술인 단체가 사천의 식당에서 
모임을 갖던 중 폭행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얼마 뒤 당시 사건 목격자인 이모 씨가
참고인로 출석해 조사를 받았습니다.

이 씨는 이 과정에서 경찰로부터 여성비하와 
강압적인 발언을 들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참고인인 이 씨가 조사 당시 녹음한 내용입니다.

조사관 "000이 먼저 때렸어요?"
참고인 "네, 지금 어리둥절해요." 
조사관 "남자가 여자 뺨 때리기 예사지 
뭘 그걸..."

여성 비하성 발언은 한 차례 더 나옵니다.  

참고인 "무서웠어요. 너무 살벌하게 싸웠으니까, 
욕도 나오고 남자 입에서..." 
조사관 "남자가 욕하지 그러면..."

누가 먼저 때렸는지 반복해 묻던 조사관이 
참고인인 이 씨를 압박한 듯한 발언도 이어집니다.    

조사관 "본인 입장도 필요 없다니까, 
본인 입장이 왜 나와요, 여기서..." 

조사관 "그 당시 처음부터 녹음된 게 있는데 본인이 
그리 말해버리면 본인한테 피해가 가는데 감당할 수 있겠어요"

여기다 다른 사람에게 조사 사실을 
말하지 말라는 당부까지. 

“조사받은 것 다른 사람한테 이야기하면 안됩니다
00지회장한테 특히 이야기하면 안 되고…”

공황장애을 앓고 있다는 이 씨는 "강압적인 조사로 오랫동안 고통스러워 
뒤늦게나마 녹음 내용을 취재진에게 공개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모 씨 폭행사건 참고인
"강압적이었고, 그날 컨디션도 좋았는데 
그 조사 받고나서 그 이후로는 계속 안 좋았어요." 

사천경찰서는 이번 폭행사건 조사 과정을 
감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해당 부서 관계자는 일부 부적절한 언사는 있었지만 참고인을 편안하게 
해주기 위함이었고, 수사 과정의 법적인 문제는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MBC NEWS 이준석입니다
이준석
사천시청,남해/하동군청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