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경남_HOTcilpMBC경남 NEWS사건/사고 NEWS

(R)삼천포화력 부실시공..은폐위해 야간 작업

[앵커]
삼천포 화력발전소의 황과 질소 산화물을 제거해주는
설비 기초공사 과정에 심각한 부실시공이 있었던 
사실이 내부 제보로 밝혀졌습니다. 

공사업체는 부실 공사를 은폐하기 위해서 
주말, 그것도 야간에 공사를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준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삼천포화력발전소 5,6호기 탈황탈질 설비 
공사 현장입니다.    

설계도와 다르게 시공한 건 거대한 철 구조물의 
기둥을 세우는 기초인 앵커볼트, 

서상귀 삼천포발전본부 제2발전처장
"(6호기 앵커볼트) 16개는 방향이 바뀌어져 있었고요, 
(5호기) 8개는 외면에서 볼 수 없게..."

집의 주춧돌과 같은 앵커볼트는 
잘못 시공하면 파내고 다시 설치해야 합니다. 

하지만 공사업체는 5호기 8개의 경우 
용접기로 윗부분만 잘라내 방향만 바꿔 재설치합니다.    

콘크리트로 고정한 뿌리 부분을 잘라낸 
무늬만 앵커볼트인 셈입니다.  

신성철 / 부실시공 제보자
“(부실시공을) 덮고 지나갔으면 철 구조물 
설치 과정에서 넘어갈 수 있고요.”

공사업체는 부실시공 은폐 시도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신성철 전 공사 총괄반장
"그것을 은폐하기 위해서 토요일인가 일요일 남동발전(삼천포발전본부) 
다 퇴근한 다음에 기다렸다가 야간에 (부실시공을) 자행한 것 아닙니까?"

부실시공을 사전에 파악하지 못한 
삼천포화력본부의 관리*감독도 입질에 오릅니다. 

부실시공 제보자는 발전 설비 40여 년 경력의  
공사현장 총괄반장인데 지난 8일 해고 통보를 받았습니다.  

신성철 / 부실시공 제보자 
“이런 바른소리를 할 수 있는 창구가 없다는 이야기죠. 
바른소리 했다가 저 이렇게 된 겁니다.”

탈황탈질 탱크 용접에서도 
부실시공 의혹이 나옵니다. 

값싼 용접봉을 사용했다는 겁니다. 

용접 기술자 
“하라고 하니까 할 수밖에 없고, 
안 된다고 해도 그냥 하면 되지 하니까 위의 관리자들이…”

삼천포발전본부는 다른 잘못이 없는지 철저히 조사해 관련업체와 관련자에게 
민,형사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지만 부실시공 현장은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다음 달 완공 예정으로 지난해 3월 착공한 
삼천포화력 5,6호기 탈질탈황 설비에는 2,700억 원이 투입됩니다. 

MBC NEWS 이준석입니다

이준석
사천시청,남해/하동군청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