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경남_HOTcilpMBC경남 NEWS

(R) 마이삭 북상... 주민 '불안' 이 시각 경남

[앵커]
태풍 '마이삭'은 오늘 자정부터 새벽 3시 사이 
경남에 근접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 창원 마산항에 나가 있는 
취재 기자 연결하겠습니다

서창우 기자, 현재 상황 어떻습니까?

[리포트]
예, 제가 나와 있는 이 곳 마산항에는
굵은 빗줄기가 내리다 그치다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역대급 바람을 동반한 태풍 '마이삭'의 
북상을 온몸으로 느낄 수 있는데요. 

바다의 물결도 점차 거세지고 있습니다. 

조금 전 8시를 기해 창원과 통영 등 8개의 시·군에 
태풍경보가 나머지 지역에는 태풍 주의보가 내려져있습니다

태풍 마이삭은 중심기압 945 헥토파스칼, 매우 강한 세력을 
유지한 채 시속 19km의 빠른 속도로 북상중입니다. 

이에 따라 내일(3)까지 경남에는
100에서 최대 300mm의 폭우가 쏟아지겠습니다. 

강풍도 예보됐는데요,

경남 내륙은 순간 최대 풍속이
시속 72km에서 108km,

남해안을 중심으로는 순간 최대풍속이 
사람이 날아갈 수 있는 시속 180km까지 예보돼 피해가 우려됩니다

태풍은 오늘 자정부터 새벽 3시 사이 
경남에 가장 근접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윤동현 / 아나운서
“특히 이번 태풍이 2003년 '매미'와 
이동경로가 비슷해서 또 한 번 경남에 피해 우려가 더 큰 상황이죠?“

그렇습니다. 

당시 태풍 매미로 이곳 경남에서만 63명이 사망 또는 
실종되는 등 최악의 피해를 발생했는데요. 

그때처럼 밀물 때 수위가 가장 높아지는 
'대조기'와 겹쳐 폭풍 해일이 일 가능성도 있습니다. 

오늘 경남 남해안 만조 시각은 거제가 밤 9시 19분, 
마산이 9시 30분, 삼천포가 9시 40분인데요. 

때문에 창원 마산합포구 등 침수 피해가 우려되는 저지대 주민들은 
지하주차장과 상가 등에 5kg짜리 모래주머니 2천 개를 
쌓아놓는 등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바닷길도 완전히 막혔습니다. 

남해안에는 39개 항로 어선 1만 4천여 척이 피항해있습니다

경상남도는 오늘 오전 10시 40분부터 해안저지대 (81)곳과
산사태 취약지 (2,300)여 곳의 주민들에게 대피를 권고했습니다. 

또 창원시도 저녁 8시부터 성주 토월 지하차도 등 
침수 우려가 있는 지하 차도를 전면 통제하기로 했습니다

강풍 피해가 우려되는 거가대교와 남해대교 등 
차량 운행이 통제됐습니다.

경남교육청도 학생 안전을 위해 내일 등교 시간을
오전 10시 이후로 조정할 것을 일선 학교에 권고했습니다. 

지금까지 창원 마산항에서
MBC NEWS 서창우입니다. 

보도부장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