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경남_HOTcilpMBC경남 NEWS코로나19

(R) 다른 테이블도 연쇄 감염... 승차 진료도 도입

[앵커]
경남에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14일째 두 자릿 수를 기록했습니다. 

김해의 한 피시방에선 확진자가 잇따랐고,
다른 테이블에서 밥을 먹다 확진되는 
사례도 계속 나오고 있습니다. 

이상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김해 진영읍의 한 피시방입니다. 

이 곳을 다녀간 10대가 확진됐는데 기존 확진자인 
김해 30대와 이 피시방에서 접촉했습니다. 

이 곳에서만 벌써 4명이 확진돼 
당국은 재난문자를 통해 방문자를 검사하고 있습니다. 

신종우 / 경상남도 복지보건구강
"12월 6일부터 9일까지 김해시 진영읍 소재 울트라 피시방을
이용하신 도민께서는 증상이 없더라도 가까운 선별진료소에서..."

창원과 밀양에선 지인 관계도 아닌데 기존 확진자와 
같은 식당에서 밥을 먹다 2명이 또 확진됐습니다

사천에서도 한동안 어린이집을 가지 않은 미취학아동이 
확진되는 등 7개 시군에서 하루 18명이 또 추가됐습니다. 

방역당국은 이처럼 전파력이 강해진 만큼 선제적인 검사가 
중요하다며 빠른 검사를 위해 승차 진료도 도입했습니다

신종우 / 경상남도 복지보건구강
"(한파 때문에) 차에서 검사를 받으면 추위 등에 
유리하다는 측면이 있기 때문에, 동시에 보건소 옆 주차장 
또는 도로에서 승차 진료로 복하해서 운영하고 있습니다."

한편 동일집단 격리 중인 
밀양윤병원과 병동 통행 제한 조치 중인 
창원 소재 병원에선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MBC NEWS 이상훈입니다
이상훈
앵커,기획뉴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