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경남_HOTcilpMBC경남 NEWS

(R)끊이지 않는 지리산 갈등, 누가 만드나

[앵커]
알프스 하동 프로젝트처럼
지리산 개발을 둘러싼 논란이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때문에 지리산골 주민들은 의견이 갈려
대립하고 갈등할 수밖에 없는데,

누가 이렇게 만들고 있는 걸까요?

이준석 기자가 취재하였습니다.


[리포트]
지리산댐 건설이 본격적으로 추진된 건 90년대 중반,

발전을 기대한 찬성, 삶의 터전을 잃는다는 반대로 나뉘어
댐 예정지 주민들은 원치 않는 반목을 오랫동안 해야 했습니다.

갈등의 시작은 '부산 물 공급'
정부의 일방적인 계획이었습니다.

환경부가 2년 전 지리산댐 백지화를 선언했지만
갈등의 골을 지역사회에 깊게 판 후였습니다.


너도나도 뛰어든 지리산 케이블카 경쟁은 현재 진행형입니다.

정부가 2009년 2km 이내이던 자연 보전지구의 케이블카 허용 지침을
5km 이내로 대폭 완화하면서부터입니다.

하지만 지리산에 케이블카 건설은 어려운 상황,

대책 없는 정부의 규제 완화가
예산 낭비와 경쟁이라는 소모전만 낳은 셈입니다.


댐, 케이블카에 이은 논란거리는
하동 알프스 프로젝트.

지리산 자락 20km에 산악열차와 케이블카,
모노레일을 건설하려는 하동군의 계획입니다.


지난 주말 출범한 산악열차 반대 대책위에 이어
산악열차 유치를 희망하는 추진위원회도 생겨나고 있습니다.

주민 갈등을 걱정하는 목소리가 벌써 나옵니다.

손병남 / 하동군 악양면
"주민들끼리 조금 더 화합해야 하는데
파벌이 생기면 인심이 나빠지니까 매우 걱정스럽습니다."

관광객들의 산악열차 견해도 갈립니다.

관광객
“(산악열차) 즐길거리, 볼거리가 있으니까 좋은 거죠.
선택의 여지가 있으니까... “

관광객
“(산악열차) 자연 해치는 거잖아요.
저희는 등산하고 걸어다니는 게 좋지…”

기획재정부는 사회적 타협 방식인 '한걸음 모델' 논의로
'하동 알프스 프로젝트'의 상생안을 마련하겠다고 했지만,
주민들마저 언론을 통해 들어야 했던 일방적인 정책이었습니다.

정부와 행정이 지리산 자락의 공존과 화해 대신
대립과 갈등을 키우고 있는 건 아닌지 되짚어 볼 문제입니다.

MBC NEWS 이준석입니다.
이준석
사천시청,남해/하동군청

최근뉴스